경남 창원으로 떠나는 ‘오감만족’ 여행





다도해를 보석처럼 수놓는 아름다운 섬과 푸른 바다가 빚어내는 절경, 싱싱한 해산물을 마음껏 먹을 수 있는 음식특화거리…. 경남 창원에는 오감을 만족시키는 볼거리, 놀거리, 먹을거리가 무궁무진하다. 여기에 2018년은 ‘창원 방문의 해’다. 과거, 현재, 미래를 경험할 수 있는 창원의 매력을 찾아 떠나보자.

7개 즐거움을 풀어놓는 흥취의 마산 바다
칠락도(七樂島)는 마산합포구 구산면 저도 인근에 옹기종기 모여 7개의 즐거움을 상징하며 멋진 다도해 풍광을 자랑하는 섬이다. 쇠섬(큰 꽹과리), 자라섬(작은 꽹과리), 긴섬(퉁소), 징섬(징), 장구섬(장구), 북섬(북), 납섬(잔나비) 등 7가지 풍물과 풍악을 의미한다.

대표는 사물(四物)섬이다. 장구마을 앞 포구에서 본 장구섬은 봉긋한 봉우리 두 개가 낮은 모래톱으로 연결돼 있다. 장구섬 북쪽엔 징섬, 징섬과 장구섬 서쪽에는 타악기 북을 빼닮은 북섬이, 구복리 남쪽 로봇랜드가 들어설 만(灣)에는 쇠섬이 자리해 흥겨운 한마당을 펼친다.

긴섬과 쇠섬 사이에 ‘콰이강의 다리’가 놓여 있다. 마산 육지와 저도(猪島•돼지섬)를 연결하는 연륙교로 창원의 핫플레이스다. 데이비드 린 감독의 영화 ‘콰이강의 다리’와 닮았다 하여 이름 붙여졌다.

1987년 의창군 시절 설치된 길이 170m, 폭 3m 규모의 철제 교량은 2004년 신교량이 설치되면서 보행전용 교량으로 전환됐다. 여기에 창원시가 사업비 7억원을 들여 설치한 스카이워크를 지난 3월 28일 개장한 이후 입장객 수가 40만명을 돌파할 정도로 인기다.

다리는 소리나는 피아노 건반과 디딤발 아래 바닷물이 훤히 내려다보이는 투명유리 구간으로 이뤄져 있다. 투명유리를 통해 내려다 보면 13.5m 아래로 푸른 파도가 일렁이는 바다가 아찔하다. 하지만 그 바다 위로 쇠섬 장구섬 등을 오가는 배가 흥겹다.

아름다운 속살과 이야기를 간직한 진해
해군도시 진해로 접어들면 음지도, 우도, 소쿠리섬 등이 아름다운 속살을 드러낸다. 250m 길이의 음지교를 건너면 진해해양공원에 닿는다. 음지도를 통째로 공원으로 꾸몄다. 이곳에 창원의 랜드마크 ‘해양솔라타워’가 우뚝 솟아있다. 배의 돛 모양을 한 솔라타워는 높이 136m다.

타워동 27층에 위치한 높이 120m 원형전망대에 오르면 바로 앞 우도, 웅도, 소쿠리 섬은 물론 멀리 칠천도와 거가대교, 대죽도가 한눈에 들어온다. 맑은 날에는 일본 대마도도 볼 수 있다고 한다.

전망대 바닥 왼편에는 투명한 강화유리가 깔려 있어 아찔함을 더한다. 건너편 우도의 집이나 다리 아래를 지나는 배들이 미니어처같이 보인다. 신비한 바다 생태계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해양생물테마파크, 해전사 체험관, 해군의 함상 생활을 이해할 수 있는 군함전시관 등 다양한 체험과 볼거리도 풍부하다.

바다를 항해하는 배와 그 뒤에 나타나는 뱃길을 형상화해 만든 106m 길이의 보행전용교를 건너면 아름다운 섬 우도(友島)에 닿는다. 우도의 남쪽해변에 서면 바로 앞으로 웅도가, 저 멀리 거가대교가 지나는 저도가 눈앞에 펼쳐진다.

입이 즐거운 마산의 삼시세끼
마산은 아귀찜이 시작된 곳. 아귀를 먹기 시작한 시기는 정확하지 않다. 오동동에서 된장과 고추장을 반반 섞고 마늘, 파 등을 첨가해 만든 양념장을 꼬들꼬들하게 말린 아귀에 발라 북어찜처럼 쪄낸 것이 시초라고 알려졌다. 마산어시장 내 20개 정도의 전문 복요리집이 전국 최대 규모를 자랑하며 마산의 명물거리로 자리 잡았다.

<여행메모>
진해의 풍경을 감상하며 걸을 수 있는 진해드림로드는 장복하늘마루길, 천자봉 해오름길, 백일아침고요산길, 소사생태길 등 네 코스로 구성돼 있다.

1950∼60년대 문화예술의 중심지였던 마산의 추억과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창동예술촌은 작가들의 창작공간과 전시장, 스토리텔링 골목 등으로 구성된 복합문화 예술공간이다. 250년 역사길과 옛 시민극장 일대를 중심으로 근대 역사와 문화예술, 옛 시절의 추억들과 만날 수 있다.

한국관광공사의 호텔체인 베니키아 가맹점인 호텔 샤보이는 깔끔하고 저렴해 가족이 묵기에 좋다. 온천욕을 겸하고 싶다면 마금산 인근 북면온천단지를 찾으면 된다. 창원시는 내년 ‘2018세계사격선수권대회’ 개최를 계기로 2018년을 ‘창원 방문의 해’로 정했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그래픽=전진이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