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막한 공장의 따뜻한 변신… ‘산업관광지’를 가다


韓独医薬博物館に展示された「医方類聚」(上)、工場の資材を生かしたF1963のカフェ(下)

삭막해 보이던 공장이 달라지고 있다. 딱딱한 이미지에서 벗어나 지역 주민과 소통하고 교류하는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회색빛을 띠던 폐공장은 그럴싸한 공연장과 전시관으로 바뀌고, 재미난 이야기가 넘치는 투어 프로그램들을 운영하고 있다.

기업체의 생산 현장이나 홍보 시설을 비롯해 재래·전통 산업, 과거 산업 유산 등을 활용한 ‘산업관광’이다. 관광객들에게는 호기심 충족 등 배움과 재미가 있는 볼거리나 체험거리를 제공하고, 기업체나 지역에는 브랜드나 지역산업에 대한 홍보를 통해 새로운 소득을 창출하고 있다.

와이어공장이 문화공장으로, F1963
부산 수영구 망미동에 자리한 고려제강은 1963년부터 2008년까지 45년간 와이어로프를 생산했다. 생산 시설이 이전된 뒤 이 곳은 전시, 공연, 휴식 등이 가능한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했다.

공장 지붕을 받치던 나무는 방문객들이 편안히 쉴 수 있는 벤치로 바꿨다. 버려진 공장이었지만 건축을 통해 새로운 옷을 입고 문화공간으로 변모했다. ‘F’는 ‘공장’(Factory)을 의미하고 1963은 고려제강이 처음 공장을 지은 해다.

공장이 문을 닫은 것은 2008년. 버려진 공간으로 보존돼 오다 2016년 일부가 부산비엔날레 특별전시장으로 재활용됐고, 이를 계기로 공간 주인인 고려제강과 부산시, 부산문화재단 등이 지금의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했다.

주차장에서 입구로 향하는 길은 과거 공장이었나 싶을 정도로 깔끔하다. 대나무 정원은 와이어의 곧고 유연한 물성의 닮음을 상징한다.

본 건물에 도착하면 예전에 폐수 처리장으로 사용하다 생태 정원으로 변신한 수련 가든이 있다. 과거 중정(건물 중앙에 위치한 정원)으로 사용됐던 곳에는 열린 광장이 조성돼 전시 공연 등이 연중 행사로 열린다.

이곳에 입점한 매장들은 ‘원재료를 완제품으로 만들어낸다’는 콘셉트를 내세운다. 강원도 강릉에서 시작된 유명한 커피공장이자 카페인 테라로사는 공장에서 사용하던 자재를 그대로 살린 내부 인테리어로 눈길을 끈다. 내부 곳곳 예술 관련 서적들도 많다.

커피뿐 아니라 갓 구운 빵도 판매해 주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인기다. 국내 최대 중고서점도 있다. 예스24 F1963점은 문학, 인문, 역사, 경제 등 24개의 분야별 중고도서 약 20만권을 갖추고 있다.

건물 뒤편에는 옛 공장의 숙직실을 리모델링한 ‘뜰과숲 원예점’과 유리온실이 나온다. 꽃과 식물을 판매하는 공간으로, 정원가꾸기·꽃꽂이 수업도 진행한다. 온실에선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없는 희귀식물을 배양하는 공간으로 사용된다.

기계산업의 요람, 창원
경남 창원은 1970년대부터 조성된 기계산업의 요람이다. 창원국가산업단지는 1973년 정부의 중화학공업화 정책에 따라 2530만2000㎡의 부지에 조성된 국가기계사업 발전의 중심지로 우리나라 중화학공업의 발전을 주도하고 있다. 창원에는 두산중공업 본사를 비롯해 LG전자 창원 1, 2공장, 한국지엠 창원공장 등이 있다.

두산중공업은 블레이드, 너셀, 허브 등 풍력발전기에 들어가는 주요 제품을 설계해 조립하는 국내 최대 풍력발전기 제조업체다. 현대일렉트릭,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이 관련 사업을 접으면서 국내에서 육상과 해상 풍력 경험이 있는 유일한 업체가 됐다.

두산중공업은 해상풍력발전에서 돌파구를 마련하고 있다. 정부의 탈원전·석탄화력발전 감축 정책으로 매출 감소가 예상되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다. 내년부터는 해외 수주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의 볼거리는 최근 설치된 프레스. ‘현대식 대장간’으로 일컬어지는 단조공장 프레스는 높이 29m, 너비 9m로 성인 남성 24만명이 동시에 누르는 것과 같은 힘으로 강괴를 가공할 수 있다. 특히 4개 기둥 방식의 프레스는 세계 최대 규모로 손꼽힌다.

최초의 전문박물관, 한독의약박물관
충북 음성에 위치한 한독의약박물관은 1964년에 설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기업박물관이자 전문박물관이다. 국내 의약산업의 발자취를 보여주는 한국관과 외국의 의약자료를 전시한 국제관·도서실 등으로 구성돼 있다.

우리나라 의약에 대한 역사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역사적인 여행지일 뿐 아니라 생명에 대한 현대 예술품을 감상할 수 있는 생명갤러리에서 다양한 기획전을 진행하고 있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잘 알려진 동의보감부터 궁금증을 자극하는 19세기 독일 약국 등 2만여점의 동서양 의약 유물을 만날 수 있다. 고려시대에 환약을 보관할 때 쓰였던 ‘청자상감상약국명합’(보물 제646호), 의학서인 ‘의방유취’(보물 1234호) 등 보물 6점과 허준이 쓴 ‘동의보감 초간본’ 등 1만여 점의 동서양 의약 유물을 통해 과거에는 어떻게 질병에 맞섰는지 볼 수 있다.

청자상감상약국명합은 몸체 윗부분과 뚜껑 아랫부분에 흰색 글씨로 ‘상약국(尙藥局)’이라고 적힌 원통형 그릇이다. ‘고려사’ 등에 등장하는 상약국은 고려 목종(재위 997∼1009) 때부터 충선왕(재위 1308∼1313) 때까지 있었던 왕실의 의약 담당 관청이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