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조편성, 한국 뒤로 갈수록 험난한 ‘죽음의 조’



한국이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에서 독일 멕시코 스웨덴과 16강 진출을 경쟁한다. ‘죽음의 조’에 편성돼 쉽지 않은 여정이 예고됐다.

한국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월드컵 본선 조 추첨식에서 F조로 들어갔다. 2014 브라질월드컵 챔피언이자 FIFA 랭킹 1위인 독일, 북중미 최강 멕시코, 3포트에서 가장 강력한 전력으로 평가된 스웨덴이 이미 ‘죽음의 조’를 구성한 F조에서 마지막으로 들어간 나라는 아시아 최다 본선 진출(10회)국인 한국이었다.

한국은 2018년 6월 18일 밤 9시(이하 한국시간) 스웨덴과 조별리그 1차전을 갖는다. 스웨덴과는 본선에서 처음으로 대결한다. 이어 같은 달 24일 새벽 3시에 멕시코와 2차전, 27일 밤 11시에 독일과 3차전을 각각 치른다.

한국의 조별리그는 갈수록 강력한 상대와 만나는 양상으로 전개된다.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빠르게 1승을 확보해야 한다. ‘경우의 수’를 따지는 것보다 매 경기에 집중하는 게 중요해졌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16강 진출 가능성이 높은 나라는 독일이다. 한국은 멕시코와 스웨덴의 2위 싸움 사이에 비집고 들어가야 한다. 조별리그 2위는 16강 진출의 하한선이다.

한국에 이어 마지막 32번째 표로 뽑힌 일본은 폴란드 콜롬비아 세네갈과 H조로 들어갔다. 톱시드에서 가장 수월하다고 평가된 폴란드를 만난 점은 그나마 희망적이다. 다만 9분 사이에 5골을 넣을 만큼 집중력이 좋은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의 ‘골 폭격’이 언제 발동할지는 예측할 수 없다. 김철오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