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5년 동안 산업•사회 전반 지능화한다



오는 3월 세계 최초로 5G가 상용화되고 이르면 2020년 준자율주행차가 고속도로를 달린다. 2022년 산업용 드론 시장은 지금보다 20배 규모로 성장한다. 정부가 4차 산업혁명 흐름에 맞춰 이 같은 내용의 산업•사회 기술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문재인정부 임기 5년 동안 의료와 제조, 금융•물류, 농수산업, 교통, 환경 등 거의 모든 분야에 AI와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총동원해 ‘지능화’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이번 지능화 혁신이 가져올 경제효과가 최대 128조, 일자리창출 효과가 최대 37만1000여명에 이를 것이라고 추산했다.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정부합동 4차 산업혁명 대응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정부 각 부처가 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지능형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해 만든 정책을 종합한 청사진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유영민 장관은 “이번 계획은 새 정부 핵심 정책과제인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고 국민 누구나 편리하게 생활하도록 돕는 범정부 차원의 큰 그림”이라며 “다양한 정부 부처가 협업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지능화 혁신은 교통•환경•안전문제 등 사회문제와 저성장의 해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한국이 추구해오던 과거 산업화 시대 성장방식의 효과가 떨어진 데다 사회문제도 이전보다 더 고착화됐다고 보고 있다.

정부는 이번 발표에 사회문제를 해결해줄 것으로 기대되는 지능화 혁신 계획을 대거 포함시켰다. 먼저 지능형 신호등 설치를 전면 의무화해 도심지 교통 혼잡 수준을 10% 낮춘다. 또 고속도로 등 사고가 잦은 구간에 적용되는 지능형 교통체계 보급률을 올해 0.2%에서 35%까지 끌어올린다.

환경 문제의 경우 AI와 빅데이터 기술을 적용해 미세먼지 측정능력을 개선한다. 스마트 상•하수도 시스템도 각각 26%, 49.6%까지 늘린다. 지능형 CCTV와 AI 범죄 분석기술 등을 도입해 안전 문제 해결에도 힘을 쏟는다.

정부는 경제 성장을 이끌 지능화 혁신 방안도 담았다. 먼저 내년 3월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하고 IoT 전용망 등을 확충하는 등 네트워크와 데이터 기술을 발전시켜 산업 인프라를 조성할 계획이다.

일선 산업 분야에서는 일반 제조업을 디지털 제조업으로 탈바꿈해 생산성을 늘린다. 스마트공장 설립을 확산하고 근로자와 함께 일할 수 있는 지능형 제조로봇을 상용화한다.

준자율주행차와 드론 등 ‘이동체’ 상용화도 추진한다. 2020년까지 고속도로에서 준자율주행차가 달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산업용 드론을 집중 육성해 시장 규모를 지금보다 20배 규모로 키운다.

금융•물류 분야에서는 규제를 풀어 핀테크를 활성화하고 블록체인 기술 수준을 높인다. 로봇이 화물 처리를 담당하는 스마트 물류센터를 도입해 화물 처리속도를 33% 증가시킨다. 아울러 정부는 연구•개발(R&D)에 2조2000억원을 투자한다.

산업수학, 뇌과학 등 기초기술 경쟁력을 높여 지능화 기술력을 올리기 위해서다. AI와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등 성장동력이 큰 분야에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핵심인재 육성도 집중 지원한다. 2022년까지 소프트웨어와 AI, 빅데이터 기술 경쟁력을 갖춘 핵심인재 4만6000명과 스마트공장•드론 등 신산업 전문 인력 1만5000여명을 양성할 예정이다. 오주환 기자, 그래픽=전진이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