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드론 택시’ 로드맵 발표

공상과학 영화에서나 보던 하늘을 나는 자동차가 2025년이면 서울 도심에서도 운행할 전망이다. 정부는 한국의 차세대 먹거리로 도심항공교통(UAM)을 키워 교통체증을 줄이겠다는 청사진을 마련했다.

하지만 거주지를 포함한 도심을 날아다니는 기체인 터라 소음 및 안전 문제가 발생할 수 있고 각종 규제도 개선해야 하는 등 정부가 해결해야 할 숙제가 적지 않다.

정부는 4일 제2차 혁신성장전략회의를 열고 차세대 이동수단인 UAM을 2025년 상용화하겠다는 내용의 ‘한국형 UAM 로드맵’을 발표했다. UAM은 도심에서 승객과 화물을 수송하는 항공교통산업이다.

수직 이착륙하는 개인용 비행체를 활용한다. 전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탄소 배출이 없고 소음이 65데시벨(㏈) 정도로 헬기(80㏈)보다 조용하다는 장점이 있다. 수직 활강이 가능해 활주로 없이 도심에서 운행하기 적합하다.

정부는 2024년 UAM 비행실증을 끝낸 뒤 2025년 상용서비스를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본격적인 상용화는 2030년이 목표다. 정부는 자동차로 1시간 걸리는 거리를 UAM을 이용하면 20분 만에 이동할 수 있어 사업성이 충분하다고 판단한다.

운행비용은 상용 초기 40㎞ 거리(인천국제공항~여의도) 기준 약 11만원으로 다소 비싸지만, 2035년 운전기사가 필요 없는 드론 택시가 도입되면 2만원 수준으로 저렴해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인천공항에서 서울 여의도까지 20분이면 도착할 수 있어 이동이 급한 직장인 수요가 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실제 도심 운행이 이뤄지기 위해선 제도가 우선 완비돼야 한다. 서비스에 앞서 국내 여건에 맞는 운항기준, 비행체 안전기준, 노선, UAM용 터미널 구축 등의 법과 인프라를 만드는 게 시급하다. 국토부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운항·인프라 등 안전기준부터 운송사업 제도까지 새로운 분야의 교통체계가 안전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UAM 특별법을 제정한다는 계획이다.

또 한국형 운항기준을 마련하기 위한 실증사업도 추진한다. 운항 공역(고도), 운항 대수, 회귀 간격, 환승 방식 등을 구체적으로 정하기 위해서다. 민간자본을 조달해 기존 빌딩 옥상을 터미널로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UAM 진출을 위해 우버 등 글로벌 기업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지만 상용화를 먼저 해 초기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전성필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