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X 배달O” 코로나 ‘홈코노미’ 반갑지만은 않다


건설회사에 다니는 최모(35)씨는 지금 3살 딸을 돌보며 집에서 근무 중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린이집이 휴원하자 회사에 자청해 재택근무를 하게 된 것이다.

최씨는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고 있다. 이틀에 한 번씩 채소, 과일, 아이 간식 등을 ‘쿠팡’을 통해 주문하고 있다. 저녁의 경우 남편과 ‘배달의 민족’ 앱(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근처 자주 가던 식당의 음식을 배달해 먹고 있다.

코로나19로 ‘홈코노미(home+economy)’가 증가하고 있다. 어쩔 수 없이 집에서 경제 활동을 하고 있는 것이다. 밖으로 나가는 대신 온라인 거래를 통해 끼니 등을 해결하고 있다. 코로나19가 경제에 가장 충격을 주는 부분은 소비 위축이다. 이런 측면에서 온라인 거래 증가는 그나마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홈코노미’가 코로나19의 모든 충격을 보완하지 못할 전망이다. 온라인 시장은 아직까지 오프라인 시장의 약 18% 수준에 불과하다. 또 물가와 고용률을 떨어트리기도 한다. 정부 입장에서 홈코노미 증가가 마냥 반갑지 않은 이유다.

여신금융협회와 백화점 업계 등에 따르면 현재 ‘온라인 쇼핑’은 전년 대비 14.7%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음식점과 백화점 매출은 각각 14.2%, 20.6% 급감했다. 확진자가 급증하기 시작한 2월 19일을 기점으로 오프라인 소비는 크게 감소하고, 온라인 소비는 크게 증가했다.

실제로 온라인 쇼핑몰인 쿠팡은 주문시 다음 날 배송이 가능한 ‘로켓배송’ 요청이 폭주하고 있다. 11번가와 SSG닷컴도 생필품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또한 집에서 즐기는 오락 분야 업종에선 영화•드라마 같은 시청각 콘텐츠 인기가 높았다. 올 2분기 영상 디지털 콘텐츠의 하루 평균 결제건수는 지난해 1분기보다 4.10배 증가했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여유를 중시하는 인식이 커지고 있어 홈코노미 유행이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로나19는 당장 소비를 위축시킨다. 사람들이 외출을 하지 않으면서 ‘돈’이 돌지 않는다. 따라서 온라인 소비 증가는 다행스러운 일이다. 온라인 소비도 부가가치를 생산하기 때문에 국내총생산(GDP)에 집계된다. 소비가 끊기는 것 보다 온라인 거래라도 이어지는 것이 낫다.

온라인 거래가 급증한 건 관련 시장이 커진 영향도 있다. 지난해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135조원에 달했다. 1년 새 21조원 증가했다. 과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때보다 ‘온라인 소비’가 ‘오프라인 소비’의 위축을 일부 보완할 것이라고 기대하는 이유다.

다만 한계가 있다. 온라인 시장은 오프라인 시장의 약 18% 수준이다. 온라인 거래가 아무리 늘어봤자 ‘오프라인 소비 위축’을 넘어서지 못한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충격은 여전히 불가피하다는 얘기다.

정부 입장에서는 온라인 거래의 양면성도 고민이다. 통상적으로 소비가 증가하면 물가와 고용도 좋아진다. 그런데 온라인 소비는 오프라인 소비보다 그 영향이 덜하다. 온라인은 오프라인보다 싼 가격에 제품을 판매하면서 전체 물가 상승률을 끌어 내린다. ‘아마존 효과’다.

또 온라인 거래가 증가하면 그만큼 오프라인 가게들이 부진을 겪는다. 한국은행의 ‘온라인거래 확대의 파급효과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온라인 거래 확대는 2014년 이후 근원물가를 연평균 0.2% 포인트 내외, 도소매업 취업자 수는 연 평균 약 1만6000명 감소시켰다.

김성태 KDI 경제전망실장은 “온라인 거래도 GDP에 반영되기 때문에 전체 소비 위축을 어느 정도 보완할 수는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시장 규모가 작아 오프라인 소비 위축을 모두 보완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전슬기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