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개장한 인천공항 2터미널 ‘이용법’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T2)이 18일 공식 개장했다. 기존 제1터미널과 더불어 인천공항에 두 개의 관문이 생기면서 승객 편의가 더욱 커질 전망이다. 다만 터미널을 혼동할 경우 자칫 비행기를 놓칠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서울에서 인천공항으로 가는 버스는 총 35개 노선이다. 이 가운데 8개가 2터미널에 먼저 정차한 뒤 1터미널로 향한다. 27개 노선은 반대 경로로 두 터미널에 정차한다. 제2터미널 24번에서는 새벽까지 서울역으로 가는 심야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공항철도 이용객은 1터미널을 지나 2터미널에 내리면 된다. 터미널 간 무료 셔틀버스도 유용하다. 오전 4시30분부터 오후 11시30분까지 5분 간격으로 운행되며 편도 15∼18분이 소요된다. 1터미널은 3층 중앙 8번 출구 밖에서, 2터미널은 3층 중앙 4•5번 출구 사이에서 승차한다.

2터미널에서 운항하는 항공사는 대한항공,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KLM 4개다. 코드셰어 이용객은 자신이 표를 산 항공사가 아닌 탑승할 비행기의 소속 항공사가 이 4곳 중 하나인지를 꼭 확인해야 한다. 이티켓(e-ticket) 상단에 ‘○○항공은 인천국제공항 제○여객터미널에서 운항합니다’라는 문구가 있어 식별하는 데 도움이 된다.

출국장엔 A부터 H까지 총 8개의 체크인 카운터가 마련됐다. 이 가운데 D•E 카운터 구간은 ‘셀프서비스 존’으로 조성됐다. 키오스크(셀프 체크인 기기) 62대가 설치됐고 수하물 전용 카운터 40대도 마련됐다. 간단한 여권 스캔을 통해 발권이 가능하다. 티켓과 여권을 기계에 인식하면 짐도 바로 부칠 수 있다. 항공사와 관계없이 모두 한곳에서 체크인이 가능하다.

만약 탑승 시간에 쫓기는 상태에서 터미널을 잘못 찾았다면 빨리 안내카운터를 찾아 I’m late 카드를 발급받은 뒤 해당 터미널로 이동하면 된다. 이 카드를 발급받은 승객은 체크인카운터 우선수속과 패스트트랙(전용통로)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제2터미널 옆 제2교통센터에는 24시간 운영하는 캡슐호텔이 있어 객실과 샤워실을 이용할 수 있다. 박세환 기자, 사진=윤성호 기자, 그래픽=전진이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