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작권 전환 로드맵 내년 10월 윤곽



내년 10월쯤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에 관한 로드맵이 구체화될 전망이다.

한•미 양국은 공동성명서에서 “조건에 기초한 한국군으로의 전작권 전환이 조속히 가능하도록 한다는 양국 정상의 합의를 안정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며 “제50차 연례안보협의회(SCM)까지 전작권 전환 계획을 공동으로 보완키로 했다”고 밝혔다. 50차 SCM은 내년 10월 워싱턴에서 열린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현재의 연합방위 태세를 더욱 굳건히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전작권 전환을 추진한다는 원칙에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번 회의에서 승인될 것으로 예상됐던 ‘미래연합군사령부 편성(안)’이 무산됐다.

미래연합군사령부(미래사)는 전작권이 전환될 경우 해체되는 한미연합사를 대신하는 미래 연합지휘체계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사령관과 부사령관을 보좌하는 참모조직 편성 비율과 계급 구성, 사령부의 위치 등을 놓고 양측 의견이 엇갈린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은 앞으로 미래사 편성안을 포함해 전략문서와 작전계획, 검증계획 등 이행 계획을 재점검할 계획이지만 점검 작업이 1년 내 마무리될지에 대한 우려도 있다.
전작권 전환 시기는 수차례 변했다. 노무현 대통령 시절인 2007년 양국 국방부 장관이 2012년 4월 17일 전작권 전환에 합의했다. 하지만 이명박 대통령 시절인 2010년 천안함 폭침 등 북한의 도발과 핵•미사일 위협 고조를 이유로 2015년 12월 1일로 연기됐다.

박근혜정부 시절인 2014년 양국은 전작권 전환 시기를 못박지 않고 ‘조건이 성숙되면 전환’에 합의했다. 당시 국방부는 2020년대 중반에는 전작권을 환수한다는 입장이었다.

문재인 정부는 당초 임기 내(2020년대 초반) 전작권 전환 입장이었으나 ‘조속한 시일 내 전환’으로 다소 유연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송 장관은 “전작권 전환 조건을 빨리 성숙시켜 그 시간이 되면 환수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최현수 군사전문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