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10일 한•미 정상회담…북•미 교착 뚫을까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10~11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한다. 양국 정상은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후 교착상태를 맞은 한반도 비핵화 국면에 대한 해법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 내외는 트럼프 대통령 내외의 초청으로 4월 10일~11일 워싱턴을 방문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워싱턴 방문 기간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 취임 후 7번째 한•미 회담이다.

윤 수석은 “양국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한•미 동맹을 더욱 강화하고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공조 방안에 관해 심도있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국 정상의 회담은 지난해 11월30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4개월 만이다.

이번 회담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만나자”고 제안하면서 성사됐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조기에 비핵화 협상에 대한 성과를 내기 위해 북한을 견인할 방법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협의를 해달라고 권유했다”며 “이번 정상회담의 상세한 의제는 다음주 미국을 방문하는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백악관에서 직접 조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하노이 회담 이후 남북 간의 본격적인 대화 재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측은 하노이 회담 이후 여러 측면에서 자체적인 평가를 하고 있다. 조만간 여러 움직임이 있을 것”이라며 “이에 따라 남북 정상회담 관련 논의는 아직 이르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정부는 빠른 시일내에 남북 정상회담이 실현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한반도 비핵화 국면을 현재 상태까지 진전시킨 정상 간의 탑다운(top-down) 방식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보고 있다. 박세환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