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도 사상 최저…한국당은 4주 연속 상승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3주 연속 하락하다 취임 이래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은 4주 연속 상승해 더불어민주당과의 격차를 5%포인트 이내로 좁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1~13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4일 공개한 3월 2주차 집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취임 97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3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1.3%포인트 내린 45.0%(매우 잘함 23.3%, 잘하는 편 21.7%)로 3주째 하락세를 보이며 최저치를 기록했다.

반면 한국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1.9%포인트 오른 32.3%로 4주 연속 상승했다. 민주당은 지난주와 동률인 37.2%를 기록했다. 한국당의 경우 ‘5•18 망언’ 논란이 거셌던 2월 2주차(25.2%) 이후 1개월 만에 7.1%포인트나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지지율 1위인 민주당과도 격차도 5%포인트 이내의 한 자릿수로 좁히며 바짝 추격하고 있다.

이 같은 상승세에는 황교안 대표 체제가 출범하면서 새 지도부에 대한 보수층과 중도층 일부의 기대감 상승이 지지층 결집의 구심력으로 작용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또 제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로 정부의 비핵화 정책에 대한 불신감이 증가하면서 대정부 공세가 일부 효과를 보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국당 지지율은 11일에는 30.8%를 기록했다가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을 한 이튿날(13일) 32.4%로 상승했다. 특히 보수층 지지율은 11일 58.7%에서 13일 69.5%로 급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이 지지층 결집에 효과를 낸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지지율은 37.2%로 지난주와 같았다. 11일 34.3%로 하락했다가 13일 38.5%까지 상승한 점이 눈에 띈다. 나 원내대표의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이 상승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백승연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