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동형 비례대표제’ 압박 수위 높이는 군소정당


연내 선거제도 개편 문제를 놓고 군소정당들이 거대 양당에 ‘연동형 비례대표제’ 수용을 압박하고 나섰다. 기득권을 가진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시큰둥한 반응이어서 진통이 예상된다.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야 3당 대표와 원내대표들은 국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로의 선거제도 개혁을 촉구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정당 득표율이 그대로 의석수에 반영돼 군소정당에 유리하다. 전체 의석이 300석일 때 A정당이 정당투표에서 25%를 득표했다면 75석을 갖게 되는 식이다.

다만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려면 현행 지역구•비례대표 병립형 방식을 크게 조정해야 한다. 특히 중앙선관위 안(案)대로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석을 200석, 100석으로 하면 의석수가 줄어드는 기존 지역구 의원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군소정당은 정당득표율대로 의석을 얻을 수 있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환영하지만 그만큼 의석을 뺏길 수밖에 없는 거대 정당은 소극적이다.정개특위 위원인 김학용 한국당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기 위해 의원 수를 늘려야 한다면 한국당은 반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원 정수를 유지하겠다는 방침 자체가 선거제도 개편 의지가 없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진다.

평화당 관계자는 “민주당과 한국당이 ‘적폐적 공생관계’를 맺고 있다”며 “예산안과 연계해서라도 선거제도 개혁을 반드시 연내에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희정 이형민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