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8월 20∼26일 이산가족 상봉 합의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오는 8월 20∼26일 금강산 면회소에서 개최된다.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은 4•27 판문점 선언에 담긴 내용으로 2015년 10월 제20차 행사 이후 2년10개월 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상봉 대상은 남북 각각 100명이다. 남북은 7월 3일까지 생사확인의뢰서를 교환하고, 8월 4일 최종 명단을 주고받을 계획이다. 남측은 상봉 행사 8월 15일 선발대를 금강산에 파견해 사전 준비에 들어간다. 남북은 상봉 장소인 금강산 면회소가 10년 가까이 방치돼 있었다는 점을 감안해 시설 보수 작업을 하기로 했다.

당초 정부가 강조했던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상봉 정례화, 전면적 생사 확인 등은 포함되지 않았다. 우리 측 수석대표인 박경서 한국적십자사 회장은 북한에 억류된 한국인 6명의 송환 문제도 거론했느냐는 질문에 “그런 문제들을 제기했지만 여러분들에게 설명하는 건 긴 여정을 가는데 조금 조심스럽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북측이 탈북 여종업원 송환 문제를 제기했느냐는 질문에도 “전체 흐름에 별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답변을 삼가겠다”고 말했다.

북측 수석대표인 박용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부위원장은 “오늘 아주 소중한 합의를 이뤘고 이제 시작”이라며 “이 시작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북남이 다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회담에 우리 측에선 박 회장과 김병대 통일부 인도협력국장, 우광호 대한적십자사 국제남북국장, 류재필 통일부 국장이 대표로 참석했다. 권지혜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