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통해 손 내민 金… 북•미 정상회담 ‘본궤도’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만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취임 후 두 번째 정상회담을 하고 완전한 비핵화와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 의지를 재확인했다. 한반도의 명운을 가를 북•미 정상회담 개최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다시 한 번 중재자 역할에 나섰다.

이번 회담은 김 위원장의 요청을 문 대통령이 받아들이면서 전격 성사됐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지난 한•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결단하고 실천할 경우 대북 적대관계 종식과 경제 협력에 대한 확고한 의지가 있다는 점을 전달했다”고 했다.

이어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모두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진심으로 바라고 있는 만큼 양측이 직접 소통을 통해 오해를 불식시키고, 정상회담에서 합의해야 할 의제에 대해 실무협상을 통해 충분한 사전 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며 “김 위원장도 이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4•27 남북 정상회담 때와 마찬가지로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통해 전쟁과 대립의 역사를 청산하고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와 함께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미국인 억류자 석방 등 선제적 조치에도 불구하고 미국이 체제안전 보장 방안을 밝히지 않는 상황에 대한 어려움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해 결과를 만들겠다”며 “북남 관계도 그렇고, 국제사회의 목소리도 합해져야 한다. 다 연결된 문제”라고 말했다.

이번 회담은 북•미 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핀 포인트’ 회담이자 남북 정상회담의 수시•정례화를 위한 첫걸음 성격을 갖고 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종료 후 관련 내용을 미국에 상세히 전달했고, 남•북•미 3자 정상회담을 통해 종전선언을 도출해낼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강준구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