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트럼프, 한•미훈련 연기 합의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중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전화통화를 통해 이같이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더 이상 도발하지 않을 경우 평창올림픽 기간 동안 한•미 연합훈련을 연기할 뜻을 밝혀주시면 평창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이 되고 흥행에 성공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문 대통령께서 저를 대신해 그렇게 말씀하셔도 될 것 같다”며 “평창올림픽 기간에 연합훈련이 없을 것이라고 말씀하셔도 되겠다”고 답했다.
30분간 진행된 두 정상의 통화는 미국 측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남북 대화 국면에 대한 대응방안이 논의됐다.

특히 속도를 높이고 있는 남북 대화 국면에서 양국 간 균열 우려를 불식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졌다. 지난 1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 이후 사흘 만의 통화이기도 하다.

양국 정상은 평창올림픽이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대화 과정에서 미국과 긴밀히 협의할 것이며 우리는 남북 대화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과 북한의 대화 분위기 조성에 도움이 된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대화 성사를 평가하고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대화 과정에서 우리 도움이 필요하다면 언제든 알려 달라”며 “미국은 100% 문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창올림픽 기간에 자신의 가족을 포함한 고위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 앞서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회담은 좋은 것”이라면서 남북회담 개최를 환영했다. 그는 “실패한 전문가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내가 확고하고 강하며, 또 강한 의지로 북한에 대해 우리의 모든 힘을 쓸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면 지금과 같은 남북 대화가 마련될 수 있었겠느냐”며 “바보들아, 하지만 회담은 좋은 것(Fools, but talks are a good thing!)”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미국은 물론 중국, 일본과도 접촉하며 남북 대화정국 전개에 대한 조율에 나섰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외교부 청사에서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대리, 브룩스 사령관을 만나 “남북 관계 개선과 북핵 문제 해결을 함께 추진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쿵쉬안유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5일 서울에서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한다. 이 본부장은 앞서 조셉 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반도 상황을 논의했다. 강준구 권지혜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