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올해 중점 사업 “이단문제 강력 대처•동성애와 동성혼 입법 저지”


한국교회총연합은 신년하례회를 갖고 ‘이단 동성애 이슬람 통일 연합’이라는 5개 중점 사업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주요 교단장들은 ‘2018년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를 오는 4월 1일 오후 3시 서울 연세대 노천극장에서 열기로 확정했다.

이영훈 공동대표회장은 “올해 한교총은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등 이단문제에 강력 대처하며 사회적으론 동성애•동성혼 입법 저지와 이슬람 확장 경계에 한마음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 복음통일과 한국교회 하나 됨을 위해서도 주력할 계획”이라며 “특히 진보적 그룹을 아우르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복음주의 전통을 아우르는 한교총이 조화를 이루고 한국사회를 위한 심부름을 잘하려면 기득권부터 내려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전명구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도 “새로 출범한 한교총은 한국교회의 거룩성, 공교회성은 물론 대한민국의 안정과 남북통일을 위해서 힘써 기도할 것”이라면서 “한교총 산하 30개 회원교단 5만5000개 교회가 한마음으로 마을을 섬기고 지역사회를 섬기자”고 강조했다.

최기학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장은 “올 한 해 한교총이 교회의 사회적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새로운 변화를 시도해야 한다”면서 “서로 양보하고 격려하면서 공동 리더십 체제를 세워가자”고 당부했다.

이날 주요 교단장들은 부활절연합예배위원회 모임을 갖고 부활절예배 장소와 시간, 설교자를 확정했다. 예배 설교는 전명구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이 전한다. 대회장은 이영훈 공동대표회장이, 김진호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무가 준비위원장을 담당한다. 사무총장은 이경욱 예장대신 사무총장이 맡는다.
신년하례회에는 전계헌(예장합동) 유충국(예장대신) 신상범(기성) 김영수(나성) 조광표(예장개혁) 정동균(기하성 서대문) 신조광(그교협) 총회장 등이 참석했다. 백상현 기자, 사진=강민석 선임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