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 “남들이 안 가는 길 도전, 살아있음을 느껴”



배우 고수(39)는 결코 쉬운 선택을 하지 않는다. 고됨이 뻔히 보일지라도 기꺼이 그 길을 택한다. 자신에 대한 믿음, 그리고 연기에 대한 지극한 사랑 때문이다.

최근작들에선 도전의지가 더 짙게 베어난다. 조선시대 천재 디자이너로 변신한 ‘상의원’, 실종된 아이를 찾으려 분투하는 아버지를 연기한 ‘루시드 드림’ 등에서 그랬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에서는 그런 행보의 절정을 이뤘다. 로맨스 액션 스릴러까지, 작정이라도 한 듯 온갖 장르를 넘나들었다.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만난 고수는 “평소에도 나를 혹사시키는 경향이 있다. 그래야 살아있음을 느낀다. 편하면 오히려 불안감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극한 상황에 처한 인물에 더 관심이 가는 편이에요. 이젠 편한 역할도 괜찮지 않을까 싶긴 한데…. 그리고 보니 차기작 ‘남한산성’도 쉽진 않았네요. 하하.”

‘석조저택 살인사건’을 택한 이유 역시 “변화의 폭이 큰 새로운 캐릭터였기 때문”이라고 했다. 미국 추리소설 ‘이와 손톱’을 영화화한 이 작품은 피해자의 잘린 손가락만 남겨진 의문의 살인사건을 둘러싼 미스터리를 다룬다. 극 중 고수는 유력한 용의자이자 경성 최고 재력가 남도진(김주혁)의 비밀을 파헤치려 분투하는 운전수 최승만 역을 맡았다.

“2년 전쯤 작품에 대해 처음 들었는데 무슨 내용일까 너무 궁금하더라고요. 그래서 시나리오를 찾아 읽어봤죠. 그리고서 감독님을 만나 먼저 제안을 했죠. ‘제가 하겠습니다’라고(웃음). 많은 이야기와 다양한 감정, 묘한 분위기가 있는 작품이어서 끌렸어요.”

극 중 최승만은 본래 마술사였으나 사랑하는 여인(임화영)을 잃은 뒤 신분을 감추고 운전수로 살게 된 인물이다. 고수는 “영화에선 편집됐지만 최승만이 심리적 변화를 겪으며 자신을 숨기기 위해 외양을 바꿔가는 과정이 있었다”며 “그런 지점을 표현하는 게 재미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막연히 ‘재미있겠다’는 생각에 겁도 없이 임했는데 막상 촬영에 들어가니 너무 어렵더라고요. 이 정도일 줄은 몰랐어요(웃음). 현장에서 정말 고민 많이 하고 이야기도 많이 나눈 작품이에요. 그래서 관객들이 어떻게 보실지 더 궁금해요. 제가 이런 모습을 보여드린 적이 없으니까.”

활동 초기 고수는 멜로 드라마를 통해 주로 사랑받았다. ‘피아노’(2001) ‘순수의 시대’(2002) ‘그린 로즈’(2005)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이상 SBS•2009) 등이 여전히 그의 대표작으로 회자된다. 한동안 멜로 출연이 뜸했던 터라 의아해하는 반응도 없지 않다.

“계속해서 새로운 걸 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어요. 시대극이나 사극에서의 내 모습이 어떨지에 대한 궁금증도 있었고요. 이런 저런 시도를 해보는 중이에요.”
비현실적인 외모에 가려져있으나 고수는 사실, 참으로 소탈하고 진솔한 사람이다. 진정성이 묻어나는 그의 말 한마디 한마디에는 배우라는 직업에 대한 자부심과 연기를 향한 애정이 그득그득 담겨있다. 권남영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