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서구처럼”… 中•印 ‘화장실 혁명’ 속도차

ドアのない中国の公衆トイレ
入口をテントで覆ったインドのトイレ

오물과 악취, 원시적인 시설로 유명한 중국 공중화장실은 오랫동안 외국 관광객들에게 불안과 공포의 대상이었다. 과거 중국 공중화장실은 문이 없거나 칸막이가 낮은 구덩이 형식의 변기여서 여행객들이 기겁을 하곤 했다. 생면부지의 남녀가 칸막이도 없는 화장실에서 나란히 앉아 일을 보기도 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화장실 혁명’을 기치로 내건 이유다. 인도는 13억 인구 중 5억명이 화장실 없는 집에서 산다. 근처 숲이나 길가에서 일을 처리한다. 야외 배설물은 전염병의 원인이 되고, 아이들과 여성들이 야외에서 일을 보다 괴한에게 납치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인도는 야외 배설을 없애는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13억명씩 26억 인구를 가진 두 나라가 ‘화장실 동병상련’을 겪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개선 속도엔 차이를 보인다.

중국은 2015년 4월부터 ‘화장실 혁명’ 캠페인을 시작해 전국 관광지의 화장실 신설과 개선에 수조원을 쏟아부었다. 지난달까지 6만8000개 공중화장실을 신설하거나 리모델링했다. 정부는 향후 2년 내 6만4000개 화장실을 추가로 신설·개선할 계획이다.

화장실 시설은 나아지고 있지만 화장실 문화는 여전히 뒤떨어져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올 초 베이징 시내 관광지 공중화장실에서 화장지를 훔친 사람들의 사진이 온라인에 퍼져 떠들썩하기도 했다.

인도 역시 국가적 청결 캠페인 ‘클린 인디아’를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인도 국민은 사람의 배설물과 땀을 부정한 것으로 간주하는 힌두교 교리 때문에 화장실을 기피해 애를 먹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전했다. 고대 인도 경전에는 “대소변에 사용한 물은 집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처리해야 한다”고 적혀 있다.

2014년 인도 북부의 한 농촌에서는 10대 소녀 2명이 밤에 볼일을 보러 나갔다가 집단 성폭행을 당하고 살해된 사건이 발생하면서 화장실 보급이 사회문제로 대두됐다. 같은 해 취임한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2019년까지 1억2000만 가구에 화장실을 신설하겠다며 ‘클린 인디아’ 캠페인을 시작했다.

이 캠페인으로 지난 3년간 5800만개 화장실이 만들어졌다. 하지만 힌두교 교리 영향이 여전히 크고 특히 농촌에선 상하수도가 정비되지 않아 화장실 사용을 기피하고 있어 예상보다 보급이 늦어지고 있다. 또 인도 카스트 계급의 최하층민들이 화장실 청소로 돈벌이를 하는데, 이들의 반발도 만만치 않다. 노석철 특파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