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존과 상생으로 음악산업 새로운 트렌드를 이끄는 CJ E&M



신드롬이 된 프로듀스101 시즌2, 신인 및 중소 기획사 가수들의 글로벌 진출 기회가 되는 케이콘(KCON), 올해 3개 지역에서 확대 개최되는 MAMA는 CJ E&M이 새로운 시도와 도전을 통해 선보이고 있는 음악 시장을 선도하는 브랜드들이다. 이 모든 프로젝트에는 ‘공존’이라는 키워드가 관통하고 있다.

CJ E&M은 11월 25일~12월 1일 베트남, 일본, 홍콩에서 ‘2017 MAMA(Mnet Asian Music Awards)를 개최했다. MAMA에서 ‘공존’을 콘셉트로 다양한 문화의 공존, 지역의 교류, 음악의 공감을 보여주며 전세계 인구가 조화롭게 하나되는 글로벌 음악 시상식으로 화합과 교류의 장을 선보였다.

베트남에서는 본 행사 시작인 ‘2017 MAMA Premiere in Vietnam’으로 올해를 빛낸 태국, 싱가포르 등 아시안 아티스트가 수상자로 출연하고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11월 29일 일본과 12월 1일 홍콩에서는 ‘2017 MAMA in Japan’과 ‘2017 MAMA in Hong Kong’이란 타이틀로 개최됐다.

슈퍼주니어, EXO, 방탄소년단, GOT7, 레드벨벳, 트와이스, 세븐틴, 워너원 등 최고의 한국 아티스트가 무대에 올랐다. 일본 최고 걸그룹 AKB48과 Mnet ‘프로듀스101’ 출신 걸그룹 아이오아이 멤버들이 합동 무대를 꾸미는 등 국내외 가수들이 콜라보레이션해 ‘공존’을 연출했다.

전문부문 시상은 올해부터 단독 시상식으로 강화해 ‘2017 MAMA Professional Categories’ 타이틀로 홍콩에서 개최됐다.

지난 4월 첫 방송을 시작한 Mnet ‘프로듀스101 시즌2’가 음악 시장에 가져온 파장은 상상 이상이다. 프로그램을 통해 선발된 11명의 멤버들은 ‘워너원’이라는 이름으로 고척스카이돔 2만여 석을 가득 메우며 데뷔했고 데뷔 101일 만에 101만 장 음반을 판매하는 등 역대급 기록을 세웠다.

워너원 외에도 ‘프로듀스101 시즌2’를 계기로 팬덤을 형성한 다수의 연습생들이 데뷔 기회를 잡았고 레인즈, JBJ와 같이 ‘프로듀스101 시즌2’ 출연자들로 구성된 그룹들도 속속 데뷔하고 있다.

‘프로듀스101’은 연습생들에게 소속사의 결정이 아닌, 국민 프로듀서의 선택으로 데뷔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중소기획사에게는 비용 부담 없이 활용할 수 있는 방송 플랫폼이 되어 준다.

세계 유일의 컨벤션형 한류 페스티벌 ‘케이콘’은 신인 및 중소기획사 아티스트들의 해외 진출 발판으로 자리매김했다. 2017년에만 멕시코, 일본, 미국 뉴욕과 LA, 호주까지 5차례 진행되는 동안 누적 23만 여 명 관객과 71개 팀의 아티스트들이 만났고 이 중 38팀이 중소 기획사 소속이었다.

글로벌 단독 공연 또는 팬미팅을 개최하기 쉽지 않은 신인 및 중소기획사 아티스트들이 글로벌 팬들 앞에 확실히 눈도장을 찍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방탄소년단, 엑소, 트와이스, 여자친구 등 지금의 대세 아이돌들이 신인 때부터 케이콘을 통해 글로벌 한류팬들에 이름을 알리는 등 케이콘은 아티스트와 함께 동반성장하는 상생 플랫폼으로서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다. 심희정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