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을 무대처럼”… 연극 배우들의 브라운관 점령기


상반기 기대작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공개한 예고 영상에는 낯설면서도 신선한 얼굴이 보인다. 이 배우는 여주인공 송화 역의 전미도. 평소 공연을 즐기는 관객이라면 진즉 알아봤을 전미도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연극•뮤지컬 분야에서 활약한 14년차 배우다.

과거 뮤지컬 ‘베르테르’로 호흡을 맞췄던 고선웅 연출가 겸 극작가는 전미도를 “무대에서 군살 없는, 자연스러운 연기를 하는 흔치 않은 배우”라고 치켜세웠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응답하라’ 시리즈를 히트시킨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 작품이다. 신 PD는 ‘슬기로운 감빵생활’ 등 옛 작품에서 라미란 박호산 박해수 등 연극계 베테랑들을 대거 기용해 이들을 스타덤에 올렸다.

이뿐 아니다. 이정은 유재명 김선영 진선규 손종학 서이숙 최무성 등 현재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약하는 많은 이들이 바로 무대에서 길어 올려졌다. 연극과 뮤지컬 무대에서 활약한 배우들을 영입하려는 움직임은 최근 들어 한층 거세지고 있는데, 콘텐츠 제작이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영상 시장 현황이 반영된 결과다.

야구 이야기로 화제를 모았던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 전력분석팀장 유경택 역의 배우 김도현 역시 무대에 잔뼈가 굵은 22년 차 배우다. ‘동 주앙’ ‘페스트’ 등 다수 무대를 거친 그는 비슷한 시기 KBS 2TV ‘99억의 여자’에서 야심가 서민규 역으로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 북한군 표치수 역을 맡았던 양경원은 건축회사에서 일하다 20대 후반 연극 무대에 뛰어들었다. 27.1%의 고시청률로 끝맺은 SBS ‘낭만닥터 김사부2’의 박민국 역을 맡았던 김주헌도 서울예대 연극과 출신으로 지난해 tvN 드라마 ‘남자친구’를 통해 브라운관으로 발을 넓힌 경우다.

공희정 드라마평론가는 “방송사 공채 탤런트 제도가 사라지고 단막극 프로그램도 사라지면서 인재 풀이 급격히 줄어들었다”며 “이때부터 조명된 많은 무대 출신의 배우가 관록 있는 연기로 극을 지탱해줬고, 지금까지도 드라마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교한 발성과 움직임, 다양한 캐릭터 해석 능력이 무대 출신 배우들의 장기로 꼽힌다. 컷 단위로 촬영하는 영상 콘텐츠에서는 배우기 힘든 긴 호흡의 연기 역시 탁월하다.

고 연출가는 “2~3달에 걸쳐 몰입하고 꼼꼼하게 인물을 만들어 나가는 게 무대 공연”이라며 “처음에는 순발력이 떨어질지 몰라도, 매체 특징을 익히면 몸에 녹아든 기본기들이 배어 나오는 것 같다”고 했다. 강경루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