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베트남서 70만평 석유화학단지 공사 수주


포스코건설이 70만평 규모의 베트남 석유화학단지 부지조성공사를 수주했다. 올 1월 7500억원 규모의 베트남 최초 석유화학단지 조성공사를 수주한 데 이어 연이은 수주 성과다.

포스코건설은 태국 시암시멘트그룹(SCG)의 투자법인인 베트남 롱손 석유화학(LSP, Long Son Petrochemical)과 812억원 규모의‘베트남 롱손 석유화학단지 부지조성 공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베트남 호치민에서 남동쪽으로 약 80km에 위치한 바리아 붕따우 주 롱손섬에 석유화학단지 부지 231만㎡를 조성하고 연약지반을 개량하는 공사다. 총 공사비는 812억원이며, 내달 착공해 2020년 9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올해 1월, 7500억원 규모의 베트남 최초 석유화학단지 조성공사를 수주한 데 이어 부지조성 공사를 추가로 수주함으로써 3개의 프로젝트를 동시에 수행하게 됐다.

계약식에는 롱손 석유화학(LSP) 타마삭 세타둠 사장, 포스코건설 옥인환 인프라사업본부장 등 프로젝트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이번 계약으로 발주처인 롱손 석유화학의 포스코건설에 대한 깊은 신뢰를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정건희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