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등 13개 혁신성장 동력에 2022년까지 9조230억원 투입


정부가 드론 시장 규모를 20배로 키우고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수를 3배로 늘리는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육성에 5년간 9조원을 투입한다. 자율주행차 분야는 2020년에 고속도로 자율주행 상용화(레벨 3)까지 기술 수준을 끌어올리고 2030년에는 완전자율주행 상용화를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산하 미래성장동력 특별위원회가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한 ‘혁신성장동력 시행계획’을 심의•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획은 정부가 지난해 말 ‘혁신성장동력’으로 선정한 빅데이터 등 13개 분야를 육성할 중장기 로드맵과 핵심기술 발굴 방안 등이 담긴 청사진이다. 정부는 13개 분야에 2022년까지 총 9조23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맞춤형 헬스케어와 혁신신약 2개 분야에만 투자액의 반에 이르는 4조4000억원을 지원한다. 맞춤형 헬스케어 부문에선 2조7600억원을 투자해 신규 수출 유망 의료기기 30개를 개발하고 수출 1억 달러 이상 의료기기를 12개까지 늘리는 게 목표다. 혁신신약 분야에는 1조5960억원을 투자해 2015년 85개인 신약 후보물질을 2022년 129개로 늘린다.

자율주행차 분야에는 5770억원을 투자해 현재 차선유지 등 운전자 보조기능(레벨 2)인 자율주행 수준을 2020년 고속도로 자율주행 상용화(레벨 3) 수준까지 끌어올리고 2030년 완전자율주행 상용화를 추진한다.

드론 분야에는 4550억원을 투자해 700억원에 불과한 국내 사업용 무인기 시장 규모를 1조4000억원으로 키울 예정이다. AI 분야에는 4120억원을 투입해 34개인 AI 기업을 100개로 확대하기로 했다. 아울러 빅데이터에는 1170억원을 투자해 데이터산업 시장규모를 10조원, 전문인력을 15만명 규모로 늘린다.

이밖에 사물인터넷(IoT) 등 차세대 통신에는 5760억원, 신재생에너지에는 8200억원, 지능형로봇에는 5660억원이 투입된다.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부문에는 1840억원, 스마트시티에는 840억원, 첨단소재는 6880억원, 지능형반도체에는 1880억원이 지원된다. 오주환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