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300’ 발간


국립현대미술관이 개관 50주년을 기념해 소장품 300점을 엄선해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300’(표지)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국립현대미술관은 2004년 개관 35주년을 맞아 119인(팀)의 작품이 수록된 소장품 선집을 펴낸 바 있다. 당시 5360점이던 소장품은 2019년 10월 19일 현재 8417점으로 늘었다. 이런 성장을 반영해 지난 50년간 미술관이 수집한 소장품의 양적•질적 수준을 대표하는 300인(팀)의 작품이 수록됐다.

소장품은 제작 연대순으로 10년 단위로 편집됐으며 작품마다 상세한 설명이 곁들여졌다. 안중식의 ‘산수’(1910년대), 채용신의 ‘고종 황제 어진’(1920년대), 오지호의 ‘남향집’(1930년대), 임군홍의 ‘고궁’(1940년대), 이수억의 ‘폐허의 서울’(1950년대)…. 책장을 넘기며 설명을 읽다 보면 20세기 및 21세기 동시대 한국미술의 흐름이 자연스레 전해지도록 편집됐다.

책에 수록된 작품들은 서울관에 올해 마련될 상설전에도 소개된다. 윤범모 관장은 “연말에는 영문판도 발간돼 해외 독자들에게 한국 근현대미술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영옥 미술•문화재전문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