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한국 영화 최초 ‘칸 황금종려상’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 영화 역사상 처음으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기생충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출품된 21개 작품 중 최고 작품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한국 영화가 세계 3대 영화제인 칸, 베를린, 베니스 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은 건 2012년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 이후 7년 만이다. 칸 영화제에서 본상을 수상한 건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가 각본상을 받은 이후 9년 만이다.

봉준호 감독의 작품 가운데 영화 기생충은 괴물(2006년), 도쿄!(2008년), 마더(2009년), 옥자(2017)에 이어 다섯 번째 칸에 입성한 영화다. 이날 트로피를 받은 봉 감독은 “프랑스어 연설을 준비하지 못했지만 언제나 프랑스 영화를 보면서 영감을 받았다”며 “기생충이라는 영화는 놀라운 모험이었다. 그 작품을 가능하게 해준 것은 나와 함께 해준 아티스트들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영화 기생충은 가족 모두가 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박 사장네 과외 선생이 되면서 일어나는 예기치 못한 사건을 다룬 블랙 코미디다. 가난한 가족과 부자 가족 이야기를 통해 우리 사회는 물론 전 세계의 빈부 격차 문제를 다룬다.

심사위원장인 곤잘레스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기생충에 대해 “재밌고 유머러스하며 따뜻한 영화”라고 평가했다.‘기생충’은 시사회 직후 뜨거운 함성과 함께 약 8분간의 기립박수가 쏟아졌다. 르몽드 등 세계 150여 언론 매체에서 봉 감독에게 인터뷰 요청이 쏟아질 만큼 흥행했다. 천금주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