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입소문 불티… 작년 베스트셀러는 ‘역주행’


2017년 독서시장에서는 독자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전하는 책들이 인기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재작년에 출간된 책이지만 입소문을 타고 뒤늦게 알려져 판매량이 치솟는 ‘역주행 베스트셀러’가 많았다. 조기 대선의 영향으로 정치•사회 분야 도서의 인기도 상당했다.

교보문고가 발표한 교보문고 판매 기준 2017년 베스트셀러 순위를 보면 ‘언어의 온도’ ‘82년생 김지영’ ‘자존감 수업’이 차례로 1∼3위에 랭크됐다. 세 권 모두 재작년 출간된 책이지만 SNS를 통해 독자들 입길에 오르내리면서 뒤늦게 인기를 끈 사례다. 저마다 독특한 화법으로 독자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한다는 점도 이들 베스트셀러의 공통점이다.

페미니즘 도서가 봇물을 이룬 것도 2017년 독서시장의 특징이었다. 조남주 작가의 소설 ‘82년생 김지영’을 필두로 여성들의 권익 문제를 직간접적으로 다룬 책들이 인기를 끌었다. 여성학 도서는 매년 평균 30종이 출간됐으나 2017년은 2배가 넘는 78종이 세상에 나왔다.

문학의 약진도 주목할 만하다. ‘시•에세이’ 분야로 분류되는 도서의 판매량은 2016년보다 14.1%나 증가했다. 소설의 판매량도 전년 대비 12.6%나 늘었다. 베스트셀러 순위 100위권에 이름을 올린 소설은 25종이나 됐다.

일본 문학의 인기도 여전했다. 일본 작가 히가시노 게이고가 쓴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5년 연속 베스트셀러 순위 10위권에 랭크됐다.

2017년 상반기는 국정농단 사태의 여진이 계속되면서 조기 대선이 치러진 시기였다. 이 같은 사회 분위기는 독서시장에도 그대로 반영됐다. 정치•사회 분야 도서가 각광을 받은 것이다. 이들 분야의 도서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21.5%나 증가했다.

정치•사회 분야 도서의 인기는 인터넷서점인 예스24가 발표한 2017년 베스트셀러 분석 자료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예스24에서는 이 분야의 도서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31.6%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스24 베스트셀러 순위에서 1∼3위를 각각 차지한 도서는 ‘언어의 온도’ ‘82년생 김지영’ ‘자존감 수업’으로 교보문고 집계와 동일했다. 박지훈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